THE LEAK HUNTER 1978

HOME > CUSTOMER CENTER > FAQ    

FAQ 작성일 : 19-10-02 17:22

이재명, "일본 석탄재 수입 통제는 공적 영역"
 글쓴이 : 아니타
조회 : 4  

 

이재명 지사가 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열린 ‘9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돈 좀 벌어보겠다고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다 훼손해 가며 석탄재를 수입하고 있다”라며 “이런 것을 통제하는 것이 공적 영역이고 이런 것을 하라고 공직자들에게 권력을 맡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반산 석탄재 수입 등을 거론하며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행정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2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열린 ‘9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돈 좀 벌어보겠다고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다 훼손해 가며 석탄재를 수입하고 있다”며 “이런 것을 통제하는 것이 공적 영역이고 이런 것을 하라고 공직자들에게 권력을 맡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 석탄재를 사서 쓴 시멘트나 국내 연탄 소각제를 사용한 시멘트나 조달 가격이 같다. 그런데 톤당 몇 만원 더 준다고 그것을 갖고 제조를 한다”라며 “싸서 수입했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결국 부당한 이익을 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공직자들의 역할에 대해서도 “능동·적극·창의적인 공무원이냐 소극·방어·수동적인 공무원이냐 따라 결과가 전혀 다르다. 공무원들이 어떠한 태도로 일하느냐에 따라 좋은 세상이 될 수 있고 망하는 세상이 될 수 있다”며 “불공정하고 불합리하게 욕심부리는 사람들의 행동을 통제하고 일정 방향으로 끌어가야 하는 것이 공적영역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원래 하던 것이니까, 관행이니까’라고 생각하지 말고, ‘어떻게 하면 세상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방향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를 생각해 달라”라며 “생각의 작은 차이가 큰 변화를 만들어 낸다”고 덧붙였다.

최근 경기도가 추진 중인 계곡 불법행위 근절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바가지를 씌우고 계곡물에 발도 못 담그게 하니까 국내에 경치 좋은 계곡을 찾을 사람들이 등을 돌리는 것”이라며 “몇 사람들 이익을 보자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국내 계곡을 포기하고 외국으로 가야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경기도라는 영역 안에서 일을 하지만, 우리가 하는 일이 세상에 모범이 되기도 한다. 경기도가 하는 일이 많이 확산되고 있다”라며 “공직자 여러분이 만든 성과들이 커지면 사회에 모두 도움이 되는 일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17&aid=0000445031

이전글 다음글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경인로 546번길 74 Grance Building 1F  상호: 신용종합설비  사업자번호: 130-24-94014
대표: 서남원 TEL: 032-344-1735 FAX: 032-345-4062
Copyright(C) 2006-2014 DC&F. All Right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