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EAK HUNTER 1978

HOME > CUSTOMER CENTER > 갤러리    

갤러리 작성일 : 19-01-11 06:56

이재명은 사퇴하라
 글쓴이 : 판남오
조회 : 0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 의혹 심경 고백 “어느 여배우가 이런 일로 거짓말하겠나”

기사입력 2018-06-09 13:35 최종수정 2018-06-09 13:44 기사원문 스크랩

         

 

 

 

 

 

 

 

 

 

 

배우 김부선. [뉴스1]
배우 김부선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9일 주간동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5월30일과 6월2일 매체와의 통화에서 "어느 여배우가 이런 거짓말하겠나"라며 이 후보측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TV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문제를 제기하는 걸 보고 굉장히 통쾌했다. 김부선이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사실을 상식적인 사람은 다 알 거라고 생각했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딸의 장래와 소송 부담감 때문에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김씨는 "딸이 '남녀 관계는 얘기하지 마라'과 손편지로 하소연하더라. 딸을 제대로 뒷바라지 못 해 미안하고 불쌍한데, (소송으로) 딸 혼삿길까지 막을 수 없지 않나"라며 "그동안은 내가 배우로서 불행했기에, 이제는 고향(제주)에 내려가 사람답게 살기로 작정하고 지금은 집 안 가구를 정리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최근 공개된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의 대화 녹취 파일과 관련해서는 "왜 이렇게(녹음파일이) 돌아다니는지 나도 잘 모르겠다"며 "당시(2016년 1월) 이 후보가 나에게 이렇게(공방이 격화되고 명예훼손 고소 얘기가)나온다고 하니까 (주 기자)는 '전쟁보다 평화가 낫다'며 (SNS에 내가 쓴 글을) 알려줘 그렇게 내가 (사과 글을 쓰고) 덮어썼다"고 주장했다.

이후 2016년 3월 이 후보가 한 언론인터뷰에서 자신을 향해 '허언증 환자'라고 한 것에 화가 나 내용증명을 보냈는데, 자신의 사과 요구에도 이 후보는 응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김씨는 2016년 12월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접수하려고 고소장을 작성했다고도 했다.

당시 김씨가 작성한 고소장에는 '피고소인(이 후보)의 행위를 보고 분노하였지만, 피고소인은 고소인(김씨)이 한때 사랑한 사람이었기 때문에 보호하기 위해 일부러 피고소인과 사귄 적이 없다고 주장했는데 '허언증 발언' 등 거짓말을 계속해 명예를 훼손당했다'고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씨는 "2007년 말 처음 만났을 때는 시장이 아니었고 기혼 여부도 몰랐다"며 "이후 유부남인 걸 알고 헤어졌다가 이듬해 다른 집회현장에서 영화처럼 우연히 또 만난 게 팩트"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 선거캠프 측은 6월 4일 매체와의 통화에서 "2016년에 이 문제가 불거졌을 때 이 후보는 법적 조치를 생각했지만, 김씨가 SNS에 후보 이름을 적시하지 않았고 사과도 해 일단락된 사안"이라며 "앞으로도 이 후보와 여배우가 마치 이성적 관계가 있는 것처럼 적시할 경우 분명히 사실과 다르기 때문에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ghkd****

음 모든 정황상 이재명이 개구라치고 있는데... 이재명 아웃
2018-06-09 15:16:16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0비공감0
  • mung****
    제맹이 드럽게도 아주지저분하네
    2018-06-09 15:07:33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2비공감1
  • yves****
    진보세력들 욕보이게 하지말고 이재명 스스로 정계은퇴선언해라. 뭐하는짓거리냐!! 참. 대한민국 참 잘났다. 정말!!
    2018-06-09 15:06:39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3비공감0
  • agne****
    힘내세요 김부선씨! #withyou
    2018-06-09 15:05:58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0비공감0
  • tere****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십시오. 지지자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안희정 지지자들은 피해자를 위로했던 것과 너무 다른 모습에 실망입니다.
    2018-06-09 15:05:08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3비공감0
  • kj36****
    여배우가 성인군자인지? 김부선씨가 영화수다에서 나와서 연예인 성매매 이야기를 잘 하더구먼..일부 배우는 뉴스에 성매매로 가끔 나오는데...여배우가 도덕적으로 존경받는 직업인지? 웃기는 이야기 하네...10원도 못 받았다면서..
    2018-06-09 15:04:15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4비공감4
  • leeh****
    정봉x놈도 국민을 향해 거짓 사기를 치다 증거가 나오니 내로남불 아가리 놀리더니 이놈도 똑같은 대국민 거짓의 길로 가고있네, 가증스러운놈!
    2018-06-09 15:03:27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2비공감0
  • jeon****
    작성자에 의해 삭제된 댓글입니다.
    2018-06-09 15:05:43
  • wc96****
    손바닥으로 하늘이 가려지지않아요~왜케 진보세력한테는 모든게 관대한건지~ㅉㅉ
    2018-06-09 15:00:10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7비공감0
  • ssk6****
    족보도 없는 개ㄱ래같은 재명이 한테 경기도를 맡기느니 무지랭인 내가 정치 하는것이 낫겠다.
    2018-06-09 14:58:59접기
    답글1
    공감/비공감공감6비공감2
  • that****
    이 아줌마는 사생활로 자서전을 만든다면 몇권은 나올꺼 같음.. ㅋㅋ
    2018-06-09 14:57:29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1비공감0
  • dcas****
    이재명 거짓말한것 들어나면 광화문에서 총살시켜야 한다
    2018-06-09 14:56:20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2비공감2
  • dudt****
    영화"화려한 휴가"는 현실성이 없다.도대체 시민들이 어떻게 무기고 총기에는 공이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 공이를 준비했을까?아직껏 풀리지 않은 광주사태의 수수께끼이다.이러한 수수께끼들에 대한 실마리는 탈북자들의 증언이 제공해 준다.그들의 증언에 따르면, 무기 탈취는 여러 달 머리를 장발로 기르고 서울말을 익힌 북한군 특수부대가 하였다는 것이다.모든 시민군의 증언이 그 사실을 뒷받뒷받침해준다.이십 만 명의 시민군 중 아직 그 누구도 자신이 무기 탈취를 선동했다고 나서는 이가 없다.광주민주화 유공자는 무수히 많되 무기탈취범이라 증언자는없다
    2018-06-09 14:52:43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4비공감0
  • dune****
    증거야 법정에 가면 다 나올거고...증거 못 대면 무고나 명예회손으로 역고소 당하는거고..근데 그 동안 성정을 봐도 그렇고, 고소를 수업이 했던 이재명이 아직 고소를 안하는거 보면..불륜이 사실인건가?? 물론 김부선이야 돌씽이니 불륜은 아니지...쌍욕에, 불륜에..너무 시끄럽네...
    2018-06-09 14:50:52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6비공감1
  • osuj****
    증거를 보여주세요 말로 하지마시구요 제발요~~
    2018-06-09 14:49:47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3비공감0
  • denc****
    원래 인간은 자기가 보고싶은것과 듣고싶은것만 듣는다.결국 재명이 당선되면 김부선 정신병원입원시키겠지
    2018-06-09 14:49:18접기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1비공감0
  • mir_****
    이렇게 온갖 것들 다 나와도 꿈쩍않는 민주당 읍읍읍 후보보니 , 어부망천 망말 한마디로도 자리 물러날 줄 아는 자한당이 오히려 인간적으로 나아버이네. 미투가 민주당에 집중된 것은 진짜 이유있음. 좌파 민낯 최고봉....
    2018-06-09 14:48:58접기
  • jayp****
    김부선씨 1년넘게 사귀었다고 하는데 그동안 같이 찍으 사진 1장도 없나요? 유부남인줄도 모르고 연예했다는데, 연인끼리 사진 한장 안찍는다? 요세 국민들
    이전글 다음글
     
  •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경인로 546번길 74 Grance Building 1F  상호: 신용종합설비  사업자번호: 130-24-94014
    대표: 서남원 TEL: 032-344-1735 FAX: 032-345-4062
    Copyright(C) 2006-2014 DC&F. All Right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